season theme
about
campaign
project
collaboration
prints
sad smile
SHOP
2021
CUSTOMELLOW X HYANGMOK BAIK
LIST

백향목 작가의 작품은 다채로운 색 구성과 가공하지 않은 표면, 납작한 원근감 등이 마치 예측할 수 없는 소년의 낙서를 닮았다. 해체된 머리에서부터 동물, 과일 또는 샴페인 병들에 이르기까지 불손한 주제의 결합처럼 과감하고, 유쾌하다. 관객들의 자유로운 상상을 유도하는 작가의 작품은 대담하며, 다소 복잡하지만 미학적인 현대회화의 전통을 이어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