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TABLE WITH #2

MUDDYCAP

LIST

어느 미래에서 온 의자

2020년 2월 인스타그램 세계에 처음 던져진 의자는 불특정 시점에 매번 전혀 다른 모습으로 등장하기를 멈추지 않는다. 색, 소재, 구조, 형태, 크기가 다른 이 의자들은 모두 3D 의자들이다. 3D그래픽으로 의자를 만드는 머디캡MUDDYCAP 작가는 그의 머릿속에서 그린 의자를 가상의 시공간에 만들어내고, 때론 만지고 느낄 수 있는 실제로서 현실 세계에 가져와 눈앞에 두기도 한다.

가상과 현실을 넘나드는 그는 우리가 알지 못하는 어느 세계에서 온 미래인은 아닐까? 그는 전 세계에서 하나뿐인 의자는 물론, 의자가 놓이는 장소와 배경을 설정해 어느 날 불쑥 인스타그램에 올려두고 사라진다. 그럼 우리는 형형색색의, 반짝이는 이 의자들을 받아 들고 자기만의 어떤 미래를 그저 상상하기만 하면 된다.

ARTIST : MUDDYCAP EDITOR : DANBEE BAE PHOTOGRAPHER : YESEUL JUN
THIS PROJECT <PRINTS> WORKED WITH RAWPRESS
TABLE #2
세상에 하나뿐인 의자의 세계
머디캡 작가는 3D그래픽으로 의자의 기능을 가진 오브제를 만든다. 저마다 다른 유니크한 의자들을 멀리서 바라보면 무엇에도 규정할 수 없는, 예측할 수 없는 독특한 어떤 하나의 세계처럼 보인다. 오브제임에도 그가 만들어 건네는 의자들을 보며 ‘저기에 한번 앉아보고 싶다’는 충동을 일으키게 하는 이유다.
2020년 2월쯤부터 인스타그램을 통해 의자 작업을 업로드하기 시작했어요. 작업을 보여주는 창구로 인스타그램을 택하게 된 이유와 작업의 주제로 ‘의자’를 삼게 된 계기가 궁금해요.
작업을 인스타그램에 올린 지 어느덧 2년이 넘었네요. 실제로 의자를 만들기에는 비용이나 시간이 많이 들기에 물리적인 한계가 있었죠. 이런 제약 없이 머릿속에 있는 것을 표현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 즈음 인스타그램 등의 SNS에서 본인만의 관점이 담긴 큐레이팅 계정, 자기 작업물을 꾸준히 올리는 아키이빙 계정 등을 보면서 저 역시 시도하게 된 것 같아요. 작업의 주제로 처음부터 의자를 염두에 둔 것은 아니었어요. 무엇을 하면 좋을까 고민하다가 주변에 보이는 것부터 일단 만들기 시작한 거죠. 의자를 만들기 전에는 테이블, 조명 등도 만들었어요. 그중에서 의자를 택해 지속적으로 작업하는 이유는, 우리가 깨어 있을 때 대부분의 시간을 서 있거나 앉아 있잖아요. 의자가 생활에 밀접한 사물이면서도 디자인적으로 풀 수 있는 요소가 충분하더라고요. 의자 다리, 시트, 등받이 등. 만약 다른 사물이었다면 제가 이렇게 흥미를 느끼고 다양하게 작업할 수 있었을까 싶고 또 불특정 관람객 역시 이렇게까지 좋아해 주시지 않았을 거라는 생각이 들어요.
가상 세계에서 만든 첫 의자 오브제를 기억하나요?
정확히 기억해요. 당시 제가 좋아해서 자주 신던 운동화 시리즈가 있었어요. 빨강, 초록, 노랑 이렇게 세 가지 종류의 신발들이었는데, 그 각각 신발의 색과 특징을 살려서 재미있게 만들었거든요.
3D그래픽 작업 과정이 궁금해요. 구상부터 완성까지 한 점의 의자 작품이 완성되기까지 어떤 일련의 과정을 거치나요?
기본적으로 나눠 본다면, 모든 작업 과정의 필수 과정인 구상을 시작하고 구체화하면 모델링이라는 과정을 거쳐요. 형태를 3D화 시키는 과정이라고 보면 돼요. 모델링 단계가 끝나면 소재, 색깔, 조명 등을 입히고 손보는 렌더링을 하죠. 렌더링을 마친 3D그래픽 작업을 사진으로 찍어두는 것까지가 작업의 전 과정이고 바로 제 인스타그램 속 결과물 이미지들입니다.
가장 재미있게 작업하는 단계가 있다면요?
역시 렌더링이요. 아무리 모델링을 예쁘게 해도 소재에 따라 단 하나의 요소만 바뀌어도 분위기가 완전히 달라지거든요. 아무래도 우리 눈에 조금 더 사실적으로 보이게 하려면 그 단계에서 더 힘을 써야 해요. 제가 완벽주의까지는 아니지만, 어떤 부분이 어색하게 느껴지면 그것을 계속 마음에 들 때까지 고치고 손봐요. 잘 나오면 엄청 재미있죠. 이런 과정에서 즉흥적으로 생각한 것과 다르게 방향을 트는 경우도 종종 생기고요. 제 작업의 과정이자 작업 스타일이 작은 아이디어 하나로 출발해 완성 단계까지 목표한 바를 만들어내기보다 시도해보고 적용해보면서 변화해가는 것 같아요. 중간에 얼마든지 소재, 컬러, 구조, 형태가 다 달라질 수 있는 거죠.
의자 오브제가 놓일 공간의 배경이나 장소까지 만들어 내시죠. 그중 대표적으로 <Bone Chair(ice ver)>(2022), <Picnic Chair Series>(2022) 등 의자들은 제각각 작가가 그리는 배경이나 장소에 줄곧 자리하곤 합니다. 덕분에 한 장의 실제 사진 같은 느낌이 들어요. 의자를 구상하며 동시에 의자가 놓일 공간의 배경이나 풍경도 고민하나요?
대체로 동시에 이루어지지 않아요. 사실 의자와 배경 혹은 장소와는 연관성이 거 의 없어요. 완성된 의자를 봤을 때 ‘여기에 두거나 놓이면 재미있겠다’ 싶은 곳으로 설정해요. 배경을 설정하는 이유는 실제처럼 보이기보다는 분위기가 더 살아날 것 같아서 하는 것 같아요.
세계에서 하나뿐인 의자인 만큼 사용하는 소재도 컬러도 매우 다양해요. 작가가 즐겨 적용하는 소재와 컬러가 있나요?
작업과 현실의 취향이 조금 다른 것 같긴 해요. 인스타그램으로 봤을 때 아무래도 다채로운 색이 눈을 즐겁게 하는 것 같아서 작업에서는 비비드한 컬러를 많이 쓰고 있어요. 실제 컬러 취향은 좀 다르고요. 소재는 어느 하나 편애하지 않고 패브릭, 유리, 플라스틱 등 다양하게 상황에 맞춰 사용하고 있습니다.
패션 브랜드 커스텀멜로우CUSTOMELLOW와의 이번 협업 작업은 3D그래픽을 통해 디지털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작가의 작업이 실제로 사람이 입거나 생활에서 사용하는 패브릭에 덧입혀 재탄생되기에 유독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작가의 가상의 디지털 이미지 작업물, 그 작업물을 패션 브랜드에서 활용해 만든 실제 작업물을 나란히 봤을 때 어떤 기분이 들지 궁금한데요.
우선 제 작업을 좋게 봐주시고 협업을 제안해 주셔서 감사하죠. 사실 저는 자신을 아티스트나 작가로서 의미를 크게 두고 있지 않아요. 그래서 다양한 분들께서 제 작업을 좋아해 주시고, 이런 협업 기회도 생기는 것들이 항상 신기하고 감사해요. 패브릭이나 패션 소품들로 제 작업이 재탄생 된 게 새롭고 흥미로워요.
실제 작품을 현실에서 보는 것이 아닌데도 현실적인 동시에 환상적으로 느끼는 부분이 의자나 배경 등에입힌 빛 효과 때문이라고 생각했어요. 렌더링 작업이 전 작업 과정을 통틀어 가장 디테일한 손길이 필요한 작업 과정일 것 같은데요.
아무래도 3D그래픽 프로그램도 사실 현실 기반인 거잖아요. 그래서 제가 의자를 만들게 되면 그것을 올려둘 바닥이나 배경이 되는 벽이 있어야 하죠. 우리 눈에 잘 보일 수 있도록 조명 효과를 사용해 빛이 맺히는 부분이나 그림자 지는 부분을 고려할 수밖에 없어요.
평소 패션에 관심이 있는 편인가요? 즐겨 입는 패션 스타일이나 패션 취향이 있는지 궁금해요.
아무래도 제가 패션 분야의 고관여자가 아니다 보니 깊이 아는 것은 아니지만, 옷 입는 것을 좋아해서 관심이 어느 정도는 있는 편이에요. 제가 하는 작업이 패션이나 문화에 걸쳐 있기도 하고요. 좋아하고 즐겨 입는 소재는 면과 데님이에요. 예전에 스트리트 문화를 좋아해서 패션에도 영향을 받은 것 같아요. 요즘은 빈티지 의류, 패션 잡화나 오브젝트 등에 관심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어떤 점에 매료되어 커스텀멜로우와 협업하게 되었는지 궁금해요.
커스텀멜로우가 아티스트들과 협업해온 프로젝트들을 잘 보고 있었어요. 평소에 디지털 매체를 통해 자주 접할 수 있었던 아티스트분들이기도 하고요. 그들의 작업을 다루고 또 협업하는 방식이 인상적이더라고요. 이전에 릴리즈된 완성도 높은 콜라보레이션 제품들을 보면서 협업 제안을 거절할 이유가 없었어요.
협업 작품을 선정할 때 특정한 기준이 있었나요? 어떤 작품들로 협업했나요?
<Kids Bracelet Chair>, <Baramgieok>, <My room #7>, <Gaesori>, <Araneae Chair>, <Speckled Chair> 등을 티셔츠, 팬츠 등에 녹여 재탄생했고, 이 작업들은 제 작업들 중 키치한 느낌이 많은 결과물이에요. 커스텀멜로우의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작업들이라고 생각해요.
완성된 제품 중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든 제품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Baramgieok> 반소매 티셔츠요. 앞판도 예쁘지만, 뒤판이 정말 예쁘게 잘 나온 것 같아요. 오브제 디자인과 색은 제가 작업했고, 배치는 커스텀멜로우에서 해주셨는데 마치 원래 이런 작품 같았어요.
현실의 세계가 아닌 3D라는 가상의 세계를 작가의 작업 방식이자 작업 무대로 택했는데요. 메타버스, NFT 등 상상이 현실이 되는 버추얼 시대가 도래하는 건 이제 시간 문제 아닐까 조심스레 예측해봅니다. 가상 세계에서 3D로 작업하는 일의 가장 흥미롭고 매력적인 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세요?
물리적이고 현실적인 조건으로 작업 방식과 작업이 이루어지는 공간을 가상세계로 택했지만, 결국 작업의 마지막 단계는 현실화라고 생각해요. 점점 제 작업에 대해 메타버스, NFT의 측면으로 봐주시는 분들이 많이 생기는데 물론 이 또한 감사한 일이고요. 저는 앞으로 3D그래픽과 현실화 작업을 모두 병행하고 싶어요. 3D그래픽 작업의 가장 큰 이점은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한 공간에서 끝낼 수 있고, 현실에서 실현 불가능한 작업을 할 수 있다는 것이겠고요.
앞서 언급한 것처럼 디지털 이미지로 완성된 의자 오브제를 실제로 구현하는 작업도 동시에 전개하고 있죠. 실제로 구현한 작품 중 오늘 촬영을 진행한 <baramgieok>과 <Drippin Stool> 작업에 대해 소개해주세요.
먼저 <Baramgieok>은 일체형 의자예요. 유리섬유라는 소재로 작업했는데, 이전부터 이렇게 새로운 작업도 해보고 싶었거든요. 2021년 5월에 만들어서 6월 여름쯤에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했던 것 같아요. 바람의 형상화 정도로 생각해주시면 좋을 것 같고요. <Drippin Stool>은 2021년 초에 작업했어요. 스프레이 페인트 느낌을 잘 살려 그라피티처럼 표현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보통 스툴의 경우 의자 다리가 여러 개가 있는데, 이 의자의 다리는 단 하나로 만들어서 모서리마다 다리처럼 보이도록 색을 칠했죠. 눈속임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스툴이에요.
실물로 구현하는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에피소드가 있었다면요?
작업 과정에서 에피소드가 있진 않았고 예상치 못한 거라면 하나 있어요. 제가 집에 잠시 의자를 가져다 뒀는데 어머니가 식탁 테이블 앞에 두고 앉아서 식사하는 걸 봤어요. 실제로 정말 잘 사용하고 있다며 좋아하시더라고요.(웃음)
가상 세계 속 디지털 이미지로서의 의자 오브제들도, 현실 세계에서의 의자 오브제들도 모두 앞으로어떤 공간에서 어떤 모습으로 등장할지 기대됩니다. 요즘의 관심사와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들려주세요.
요즘의 관심사는 일단 커스텀멜로우와의 협업을 잘 마무리하는 것이겠고요. 그 다음으로는 작업물을 인스타그램에 올릴 때, 더 리얼리티를 준다거나 반면 여러 다양한 방식과 시도를 해보는 거예요. 요즘은 3D 관련 다양한 스킬에 관심이 생겨서 저만의 방식으로 역량을 더 키워보고 싶어요. 마지막으로는, 구체적인 계획은 아니지만 항상 응원해주시고 또 도움 주시는 주변 분들께 보답할 수 있을 만큼 작업을 잘 이어가고 싶습니다.
sense & nonsense
about
campaign
project
collaboration
prints
SHOP